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방역은 성공했을지 몰라도 K의료는 혼란 그 자체였다"

송고시간2020-05-21 19:37

코로나19 2차 확산 대비 토론회…"공공의료 확충, 간호인력 보호 정책 필요"

코로나19 의료 공백으로 인한 사망경위 밝히는 정유엽 군의 아버지
코로나19 의료 공백으로 인한 사망경위 밝히는 정유엽 군의 아버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의료현장 증언을 통한 교훈-2차 확산대비,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긴급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오인되어 제대로 된 치료를 적시에 받지 못해 사망한 정유엽 학생의 부친(맨 오른쪽)이 아들의 사망 경위와 의료 대응의 문제점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2020.5.2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아들은 고온이라는 이유로 병원 안에 들어가지도 못했고, (병원 측에서는) 기본적인 바이탈 검사도 하지 않고 해열제와 항생제 한알만 주면서 '내일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선별진료소에서 측정한 체온은 40.5도였습니다. 수액이라도 맞게 해달라고 부탁했지만 병원은 들여보낼 수 없다고 했습니다. 수액을 제 차 안에서라도 맞게 해달라고 사정해 겨우 맞을 수 있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의료 공백' 속에 아들 정유엽(17)군을 잃은 아버지는 21일 시민단체들이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연 '코로나19 2차 확산 대비' 긴급토론회에서 당시를 상기하기가 힘든 듯 몇번이나 말을 멈추고 눈물을 보였다.

기저질환 없이 건강했던 정군은 지난 3월 갑작스러운 고열로 경북 경산시의 집 근처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선별진료소에서는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받아주지 않아 진료 시기를 놓치게 됐다. 정군은 뒤늦게 입원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고, 사후 코로나19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상윤 건강과대안 책임연구위원은 정군의 사례를 들어 "'K방역'은 성공했을지 몰라도 'K의료'는 성공하지 않았다. K방역은 콘트롤타워가 잘 서 있었다고들 하지만 K의료는 혼란 그 자체였다"고 평가했다.

이 책임연구위원은 "정군의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가리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고 (어느 병원에 보내야 할지) 교통정리도 안됐다"며 "(코로나19 확진자가 아닌) 환자들은 대유행이 재발하면 갈 병원이 없어서 치료를 못 받는 상황에 또 놓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지역사회 공공병원 전체를 코로나19 병원으로 운영하면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은 필수 의료 서비스 부족 문제가 심화할 수 있다"며 "일각에서 말하는 '비대면 진료' 확대가 아니라 공공의료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환자실에서 일해온 김수련 간호사(행동하는 간호사회)는 코로나19 속에 간호사들의 소모가 극심한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간호사는 3월 한 달 동안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파견됐다.

김 간호사는 "그나마 전국적인 지원을 받은 대구는 사정이 나았던 편"이라며 의료 물자와 만성적인 인력 부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동료가 흔했다고 전했다. 숙소가 제공되지 않아 장례식장에서 잠을 청하는가 하면, 방호복을 어떻게 착용하는지 사전 교육이 없어 간호사들끼리 유튜브로 익히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코로나19 현장에서 일한 많은 동료가 사직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이런 사태가 다시 터진다면 트레이닝 받은 인력이 다시 투입돼야 할 텐데 '소모품'으로 대우받는 현장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지 확신이 없다"고 말했다.

김 간호사는 "힘들다고 호소하려는 게 아니라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간호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전체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