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 발열 감지해 교사에 통보" 지능형 CCTV 시범사업 추진

송고시간2020-05-21 15:00

과기정통부, 재난재해 및 학교안전 분야 올해 과제 2개 선정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지능형 폐쇄회로(CC)TV 시범사업 과제 수행기업으로 마크애니와 에이치엠씨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능형 CCTV는 CCTV가 수집한 영상을 기반으로 행동과 상황 등을 분석해 침입이나 방화, 화재 등 특정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시스템이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부터 우수 기술기업과 공공기관 및 지자체를 컨소시엄 방식으로 선정해 교통안전과 범죄예방 등 사회안전 분야에서 지능형 CCTV를 도입하고 확산하는데 힘썼다.

학교안전 분야에서 선정된 에이치엠씨는 교육부와 협업해 청주교대 부설초등학교, 한국교원대 부설 미호중학교에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CCTV로 화재 감시 및 학교 폭력 감지 등을 수행한다.

이 시스템은 체온 측정을 통해 발열 이상자가 있을 경우 담당 교사에게 스마트폰으로 바로 알리는 기능도 탑재한다.

재난·재해 분야에서 뽑힌 마크애니는 강원도 고성군청과 컨소시엄을 이뤄 산불 감지와 산불 징후 식별, 허가시간 외 입산자 검출 등이 가능한 지능형 CCTV를 구축한다. 이들 2개 과제에는 사업비 6억7천만원이 투입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지능형 폐쇄회로(CC)TV 시범사업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지능형 CCTV가 재난·재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생활을 만드는 데 기여하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지능형 CCTV 전시장
지능형 CCTV 전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