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놀란 중국, 각 성에 바이러스 연구 전담 실험실

송고시간2020-05-21 10:23

중국 베이징의 한 실험실
중국 베이징의 한 실험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각 성(省)에 코로나19 등 고위험 바이러스 연구를 전담할 실험실을 설치하기로 했다.

21일 글로벌타임스와 관찰자망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중국 경제계획 총괄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전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공중보건 예방통제치료 능력 건설'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34개 성(직할시·자치구)은 최소한 한 곳의 3등급 실험실을, 293개 지(地)급 도시는 적어도 한 곳의 2등급 실험실을 갖춰야 한다.

실험실의 생물안전 등급은 1~4등급(P1~P4)으로 구분되며, 코로나19를 비롯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은 3등급 시설에서 연구할 수 있다. 핵산은 이보다 낮은 2등급 실험실에서도 다룰 수 있다.

발개위는 또 국가 질병예방통제센터 등에 대해 감염병 진단 및 예방통제 능력을 강화하도록 하는 한편, 지급보다 한단계 아래인 현(縣)급 병원들에 대해서는 전체 병상의 2~5%를 집중치료병동(ICU)으로 준비하도록 했다.

이밖에 방안에는 각 성이 마스크·방호복·보호안경 등 의료물자를 최소 열흘 치 비축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YAetIKCor4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