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프로야구 '탱탱볼' 논란 제기된 공인구 전격 교체

송고시간2020-05-21 09:05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막한 대만프로야구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막한 대만프로야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막한 대만 프로야구(CPBL)가 '탱탱볼' 논란에 결국 공인구를 교체하기로 했다.

대만 유력 일간지 '자유시보'는 21일 CPBL이 지금의 공인구와 작별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2차례의 검사에서 CPBL 공인구 반발계수는 각각 0.574와 0.571이 나왔다.

기준치(0.540∼0.580) 범위 내에 있어 검사를 통과하긴 했으나 CPBL은 반발계수 지나치게 높다고 판단했다.

이에 CPBL은 반발계수가 더 낮은 공인구로 교체를 결정했다. 시즌 도중에 공인구 교체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CPBL은 새로운 공인구 반발계수 범위를 0.550∼0.570으로 설정한 뒤 제조업체에는 0.560의 중간값을 충족시킬 수 있는 공인구 생산을 서둘러 달라고 요청했다.

CPBL은 공인구 반발계수를 낮추기로 했지만, 한국 프로야구의 공인구 반발계수 허용 수치가 0.403∼0.423인 것과 비교했을 때 여전히 큰 차이가 있다.

올 시즌 CPBL은 타자가 투수를 압도하는 극단적인 타고투저(打高投低)를 겪고 있다.

리그 1위 라쿠텐 몽키스의 팀 타율은 무려 0.355에 달한다. 팀 타율 최하위 푸방 가디언스 역시 0.291일 정도다.

KBO 리그 출신 외국인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는 이유도 공인구 영향이 크다.

헨리 소사(35·푸방 가디언스)가 올 시즌 5경기에 나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6.83으로 부진하고, 에스밀 로저스(35·중신 브라더스) 역시 4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7.79를 기록한 뒤 2군으로 내려갔다.

CPBL은 "2개월마다 공인구를 테스트하고, 이 결과를 공개해서 안정성을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713064500005

title : EBS, 애니메이션 '부릉부릉 브루미즈'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