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가부 장관 "윤미향 문제 몰랐다…국민께 사과"

송고시간2020-05-20 17:29

"정의연 보조금 사업 살펴볼 것…절차상 문제는 없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제기된 문제들을 알지 못했다면서 국민에게 사과했다.

이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이 윤 당선인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을 근접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알았는지 묻자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국민들께 사과드리겠다"고 답했다.

또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에 정부 보조금을 지원한 것에 대해 1차 주무부서로서 사업 결과를 다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은 "여성가족부가 2016~2019년 정의연에 10억6천9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지만, 정의연의 국세청 공시자료에는 3년간 정부 보조금 수익이 0원으로 올라 있다"면서 검증 사각지대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보조금 지급 사업에 대해 살펴본 결과 현재 절차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명 났다"며 "한 번 더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