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한옥마을 '트램' 도입 탄력…'긍정 평가'에 기본구상 용역

송고시간2020-05-20 16:29

전국 첫 '관광 트램' 사업…400억원 들여 내년 착공·2023년 완공 계획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조만간 트램(Tram·노면전차)을 타고 고즈넉한 전주 한옥마을을 찬찬히 둘러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전주 한옥마을 트램 조감도
전주 한옥마을 트램 조감도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의뢰한 한옥마을 관광 트램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긍정' 평가를 받음에 따라 이달 말께 트램 도입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는 기본구상 용역에 이어 사업 방식과 안전성 등을 충분히 검토한 뒤 400억원을 들여 전국 최초의 관광 트램을 도입하기 위한 공사를 내년 상반기에 시작해 2023년 마무리할 계획이다.

철도기술연구원은 전주 한옥마을에서 궤도 운송법을 적용해 관광 트램을 운영할 경우 법 개정 없이 사업 추진이 가능하며 수익성도 충분하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철도법을 적용해 트램을 대중교통 수단으로 활용하려면 법 개정 등 절차가 복잡하고 이용 요금도 제한을 받지만, 궤도 운송법은 이런 문제점을 피해갈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전주 한옥마을을 방문하는 연간 1천만명의 관광객 가운데 10%인 100만명을 기준으로 5천원의 탑승료만 받아도 연간 50억원의 수익이 발생해 운영비 30억원을 제외하고도 20억원의 순익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주 한옥마을 관광 트램 노선도
전주 한옥마을 관광 트램 노선도

[전주시 제공]

관광 트램은 전주 한옥마을 외곽을 한 바퀴 도는 3.3㎞ 단선 순환 노선이 검토되고 있다.

공영주차장을 출발해 어진박물관∼전동성당∼경기전∼청연루∼전주향교∼오목대를 거쳐 다시 공영주차장으로 돌아오는 노선이다.

시는 전력을 공급받지 않고 탑재한 배터리로부터 에너지를 공급받아 소음, 진동, 매연이 없는 무가선 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트램 도입은 연간 1천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한옥마을 일대의 심각한 교통난을 해소하고 (한옥마을을 포함한) 옛 도심에 활력에 불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