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리천장 깨고 헌정사 첫 여성 국회부의장된 김상희

송고시간2020-05-20 16:03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20일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 후보로 추대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30여년간 여성 시민운동에 주력해온 4선 의원이다.

박정희 유신독재 시절 대학 생활을 하면서 학생운동에 참여한 김 의원은 이후 1983년 국내 최초의 진보 여성운동 대중조직인 여성평우회를 창립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987년 한국여성민우회와 한국여성단체연합 창립에도 기여했다.

이후 여성환경연대 상임대표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를 지내면서 민주화, 정치개혁, 여성 인권, 양성평등, 환경 및 다양성 존중 등 다양한 사회이슈를 주도했다.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시민사회 대표로 장관급인 대통령자문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1년 6개월간 재직하면서 '지속가능발전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때 18년간 갯벌 보전과 산업단지 조성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던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 문제 해결을 끌어냈다.

2007년 대통합민주신당 최고위원으로 현실정치에 발을 들였다.

18대 총선에서 통합민주당 비례대표로 당선됐고, 19대에서는 보수 색채가 짙은 경기 부천 소사에 출마해 '일하는 소사댁'을 내걸어 재선에 성공했다. 같은 지역에서 20·21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되며 4선 고지에 올랐다.

국회에서는 여성가족위원장을 지내며 여성 인권 증진, 여성의 대표성 강화와 사회적 참여 확대를 위해 법·제도 개선에 주력했다.

약사 출신인 그는 2016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당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청와대 의약품 구매 자료를 토대로 태반주사, 비아그라 등을 대량 구매한 사실을 밝혀내기도 했다.

현 정부 들어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국가 저출산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에 앞장섰다.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방역대책본부장을 맡았다.

김 의원은 지난 15일 부의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2020년은 성평등 국회의 원년이 돼야 한다. 내가 의장단에 진출하는 것은 남성이 주도하는 정치 영역에서 공고한 유리천장 하나를 깨뜨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남편 이목훈 씨와 사이에서 1남.

▲ 충남 공주(66) ▲ 이화여대 제약학과 졸 ▲ 여성민우회 공동대표 ▲ 한국방송공사 이사 ▲ 노무현 대통령자문 지속가능발전위원장 ▲ 대통합민주신당 최고위원 ▲ 통합민주당 최고위원 ▲ 18·19·20대 국회의원 ▲ 국회 여성가족위원장 ▲ 국회 민생경제특별위원장 ▲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 민주당 신종코로나바이러스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방역대책본부장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