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늘공들의 반격?" 오거돈 2년 시정 완전실패 혹평

송고시간2020-05-20 11:07

공무원노조 설문 55.8% 부정적…긍정평가는 고작 10.4%

"정무라인 문제 심각·개방직 채용도 공정하지 않아"

변성완 권한대행에 대해선 62.2%가 긍정적 변화 기대

부산시장의 한숨
부산시장의 한숨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참고 있다. 2020.4.2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 공무원들이 오거돈 전 시장이 이끈 민선 7기 2년간 시정 운영에 대해 혹평을 내놨다.

부산 공무원노조는 지난 7일∼13일 시 본청과 직속·산하기관 공무원 1천428명을 상대로 한 '민선 7기 2년 시정 평가와 개선을 위한 설문' 결과를 20일 내놨다.

설문 결과를 보면 부산 공무원들은 지난 2년간 시정 운영에 대해 낙제점을 줬다.

먼저 '민선 7기 2년간 시정 운영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5.8%가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그렇지 않은 편이다'가 32.8%였고 '전혀 그렇지 않다'가 23%였다.

시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10.4%(매우 성공적 1.8%, 성공적인 편 8.6%)에 그쳤다.

'부산시 조직 운영 중 잘된 부분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잘된 게 없다'는 답변이 61.5%로 압도적이었다.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 물러나라"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 물러나라"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측근인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이 사직서를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하자 18일 오전 부산시청 로비에서 공무원 노조가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2020.5.18 ready@yna.co.kr

'정무 라인의 문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라는 문항 답변에는 소위 늘공(늘 공무원)인 공무원들의 어공(어쩌다 공무원)에 대한 그동안의 불만이 그대로 나타났다.

'모든 업무에 대한 지나친 개입'(38%), '지시만 하고 책임지지 않는 시스템'(29.1%), '채용과 승진 등 인사개입'(12.6%), '직업 공무원과의 소통 부재'(17.2%)라는 답변이 쏟아졌다.

개방직 공무원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에 대해서도 62.5%는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채용이 공정하고 투명하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은 7.1%였다.

정무직과 비서들로 구성된 시정상황실 운영에 대해서도 65.9%가 '시정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인사·조직부서 기능에 대해서도 52.4%가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공정하고 합리적 인사를 위해선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근무 성적 평정'(43.7%)과 '직급과 승진연도별 직무 부여'(38.5%)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오거돈 시장 사퇴, 부산시 방향은
오거돈 시장 사퇴, 부산시 방향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3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이날 오거돈 부산시장은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를 발표했다. 2020.4.23 handbrother@yna.co.kr

간부공무원 대상 성 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에 대해서도 33.4%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시정 운영에서 개선해야 할 점으로는 '회의 축소와 불필요한 자료 생산 타파'(29%), '불필요한 지원부서 폐지와 현업부서 인력 충원'(26.5%), '정무 라인·개방직·임기제 공무원 채용 최소화와 인사 검증 철저'(25.2%)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 대해선 62.2%가 시정에 긍정적인 변화를 줄 것으로 전망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