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널·지하도로에서도 GPS 된다…서울시·SKT 연내 상용화

송고시간2020-05-20 11:15

6월 남산1호터널에 설치해 검증 시작…내년 500m 이상 서울 터널 모두

터널·지하도로에서도 GPS 된다…서울시·SKT 연내 상용화 - 1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터널 등 지하도로에서도 스마트폰 등으로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를 쓸 수 있게 된다고 서울시와 서울기술연구원이 20일 밝혔다.

GPS는 위성 신호를 바탕으로 사용자 위치를 계산하는 기술이라 위성 신호가 잡히지 않는 지하에서는 작동하지 않는다.

시와 연구원은 터널 등 지하 공간에 GPS용 신호 발생 장치를 설치해 지하에서도 GPS를 사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마치 진짜 위성에서 나오는 GPS 신호처럼 스마트폰에 인식되므로, 이용자는 별도 장치나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

시는 6월부터 남산1호터널(연장 약 1.53km)에 GPS용 신호 발생 장치 10개를 설치하고 기술 검증에 들어간다.

시는 SK텔레콤과 함께 T맵을 활용해 차량위치 추적 정확도 등도 검증한다.

시와 서울기술연구원은 또 잠실광역환승센터에서 GPS용 신호를 이용해 더 정확하게 버스도착시간을 예측하는 기술을 테스트한다.

서울시, 서울기술연구원, SK텔레콤은 연내 T맵 등 민간 내비게이션 등에 이 기술을 적용해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남산1호터널 서비스 결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서울의 대표적인 지하도로인 강남순환로 등 길이 500m 이상의 시 전체 지하터널에서 GPS를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총 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흥지문·북악·정릉 등 총 20개 터널 약 29.8km 구간에 GPS용 신호 발생 장치를 설치한다.

시는 아울러 현재 건설 중이거나 계획 중인 서부간선지하도로, 동부간선지하도로 등 모든 지하도로에 이 GPS 음영 해소 기술을 적용키로 했다.

이번에 사용되는 기술은 한국뉴욕주립대 류지훈 교수와 ㈜네오스텍 컨소시엄의 'SDR 기반 GPS 신호생성을 통한 GPS 음영 해소 기술'이다.

이 기술은 작년 10월 서울시와 서울기술연구원의 '신기술 접수소'(www.seoul-tech.com) 크라우드소싱 기술공모로 접수된 6개의 제안 중에서 심사를 거쳐 올해 4월 선정됐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