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간부 등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산 물품 취약계층 전달(종합)

송고시간2020-05-20 17:01

허태정 "지역 경제 살리고 취약계층 돕는 2배 착한 기부"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물품 사서 취약계층 전달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물품 사서 취약계층 전달

(대전=연합뉴스) 20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시장과 시 산하 기관장, 지역 경제·사회단체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지원금 기부행사'가 열리고 있다. 참석자들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물품을 구매해 지역 취약계층에게 기부할 계획이다.2020.5.20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junho@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와 시 산하기관, 경제·사회단체 종사자들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하 재난지원금)으로 물품을 구매해 지역 취약계층에게 기부한다.

대전시는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시장과 시 산하기관장, 지역 경제·사회단체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지원금 기부행사'를 열었다.

행사 후 자치분권국 정해교 국장과 과장 5명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모아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사 동구 산내동에 있는 청소년 보호시설에 전달했다.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물품 사서 취약계층 전달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물품 사서 취약계층 전달

(대전=연합뉴스) 20일 오전 정해교 대전시 자치분권국장(가운데)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원 상당 식료품을 구매해 동구 산내동에 있는 청소년 치료 보호시설에 전달하고 있다.2020.5.20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본청 실·국,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경제단체, 시민사회단체별로 오는 29일까지 지역 생산·판매 상품을 구매해 복지시설 등에 기부키로 했다.

재난지원금을 받지 않고 기부하기보다는, 받아서 지역 소상공인 생산품과 판매상품을 구매한 뒤 복지시설 등에 기부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거두자는 취지다.

실제로 받지 않고 기부된 재난지원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적립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사람과 실업자들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되는데, 신속성이 떨어져 지역사회에 효과를 미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동참하려는 시민과 기관·단체는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에 기부 의사를 밝히면 복지시설에 기부 물품을 전달해준다.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기부 (PG)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기부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고 취약계층도 돕는 2배 착한 기부"라며 "재난지원금을 활용해 많은 시민이 지역 상품 구매, 기부 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모범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