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상 산업혁명 국제표준 구축'…울산시, 디지털 클러스터 용역

송고시간2020-05-20 14:00

바다 위 4차 산업혁명 시동 (CG)
바다 위 4차 산업혁명 시동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20일 울산항만공사 대회의실에서 '국제해상 디지털 클러스터 구축사업 기획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국제해상 디지털 클러스터는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상 안전과 해운 효율 증진을 위해 채택한 차세대 해상안전 종합관리체계인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비롯해 자율운항 선박, 선박·항만 물류의 초연결 플랫폼 등 해상 분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국제 사회가 실제 해역에서 공동으로 시험·검증하는 협력체계다.

우리나라에서는 해양수산부가 작년부터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가 이번에 착수한 용역은 국제해상 디지털 클러스터 관련 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을 발굴·기획하는 것으로, 2억3천5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오는 10월 말 완료된다.

주요 과업은 ▲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조선해양과 항만 관련 산업의 국내외 동향·환경 분석 ▲ 국내 스마트 선박과 항만산업 관련 통신기술 개발 현황 분석 ▲ 국내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과 스마트 항만 산업 현황 분석 ▲ 세계 최강 스마트 조선해양산업과 항만물류산업 비전 제시 ▲ 자율운항 선박 국제 인증과 검증센터 구축 방안 ▲ 스마트 통신 기술에 적용할 수 있는 자율운항 선박과 디지털 항만 인프라 구축 등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창균 해수부 혁신성장일자리기획단 부단장, 박순철 울산시 혁신산업국장, 김지호 울산항만공사 부사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시 관계자는 "울산에서 항만과 선박이 스마트화하고 안전·자율운항 시스템을 갖춰 바다에서 국제표준에 맞게 공동 시험을 통과하게 된다면, 울산이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해양디지털 시대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