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집트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720명…30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송고시간2020-05-20 03:28

공공장소서 마스크 안 쓰면 벌금 31만원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집트 보건부는 19일(현지시간)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누적 확진자가 1만3천484명으로 전날 집계보다 720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집트에서 추가된 확진자는 올해 2월 14일 첫 감염자가 보고된 뒤 가장 많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16일 491명에서 17일 510명, 18일 535명으로 늘었다가 이제 700명대로 뛰었다.

이집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는 659명으로 하루 사이 14명 늘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자 이집트 정부는 대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한 대형 매장.[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5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한 대형 매장.[로이터=연합뉴스]

이날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집트 정부는 30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장, 상점, 은행, 정부기관 등을 방문하는 사람은 마스크를 써야 하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도 마스크가 필요하다.

마스크 착용 지침을 어길 경우 벌금 4천 이집트파운드(약 31만원)가 부과된다.

또 이집트 정부는 24일 라마단(이슬람 금식성월) 종료를 기념하는 명절(이드 알피트르) 연휴에 맞춰 통행금지 시작 시각을 현행 오후 9시에서 오후 5시로 앞당기기로 했다.

또 이 기간 상가, 식당, 공원, 해변을 열지 않고 대중교통을 금지할 방침이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