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FAO "코로나로 북한 등 전 세계 1억8천명 식량위기"

유엔 식량농업기구의 코로나19 인도주의적 대응계획 대상 국가
유엔 식량농업기구의 코로나19 인도주의적 대응계획 대상 국가[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보고서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북한 등 47개국 1억8천300만 명이 식량 부족을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18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코로나19가 식량 위기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보고서는 부유한 나라들조차 코로나19가 식량 접근성에 미치는 영향이 이미 가시화하고 있다며 "보건 위기가 해결될 때까지 식량위기 문제에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 전파 우려로 나라마다 국경을 폐쇄하면서 세계 물류망이 영향을 받은 데다, 농업에 의존하는 취약국들은 농번기 작업과 수확 활동마저 지장이 생겼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파종과 수확에도 영향을 미치고 결국 세계적인 식량 위기를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FAO는 코로나19에 따른 북한 등 취약국의 식량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3억5천만 달러가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FAO는 지난 3월 발표한 2020년 1분기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을 식량 부족 국가로 재지정한 바 있다.

유엔 산하 세계기상기구(WMO) 역시 지난 3월 내놓은 '2019년 세계 기후 상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 주민 약 1천만명이 식량 원조가 시급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5/19 0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