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청장 "황운하 겸직, 토론 통해 국회 임기 개시 전 조치"

송고시간2020-05-18 12:04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의 겸직 논란과 관련해 "21대 국회 임기 개시일(5월 30일) 전까지는 현재 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18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번 주 중 전문가들을 모시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황 당선인 겸직 관련) 의견 수렴을 하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 청장은 "관계기관, 전문가들에게 질의서를 보내서 의견을 받았는데 예견하지 못한 사안이라 의견이 분분하다"며 "토론을 통해 합법적이고 가장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2018년 6월 지방선거에 앞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혐의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지낸 황 당선인을 경찰인재개발원장 신분일 때인 올 1월 기소했다. 황 당선인은 2월 21일 자로 경찰인재개발원장에서 직위해제 됐다.

황 당선인은 총선 출마에 앞서 경찰청에 의원면직을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통령 훈령인 '공무원 비위사건 처리규정'에 따르면 비위와 관련한 조사·수사를 받는 경우 의원면직이 허용되지 않는다.

이대로라면 황 당선인은 경찰 신분을 유지한 채 다음 달 30일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게 돼 논란이 일고 있다.

민 청장은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황 당선인에 대한) 징계 여부는 그 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우리가 토론을 통해 해소하려는 것은 신분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황운하 당선인
황운하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122049300054

title : 흰색 곰팡이로 오해받는 김치 골마지에 독성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