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미향·이규민 부당거래 의혹"…전선 넓히는 야당

송고시간2020-05-17 18:22

문 굳게 닫힌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문 굳게 닫힌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정의기억연대가 지정기부금을 받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로 운영하다 지난달 23일 건물 매각 계약을 체결하고 반납 절차가 진행 중인 경기도 안성시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문이 17일 굳게 닫혀 있다.
정의기억연대는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관리를 단체 대표자였던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아버지에게 맡기고 지난달까지 6년여간 7천여만원을 지급해 온 사실을 16일 인정하고 사과했다. 2020.5.17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1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매입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이규민(경기 안성)·윤미향 당선인의 부당거래 의혹을 쟁점화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경기 안성의 쉼터를 시세의 2∼3배에 매입했고, 이 거래를 중개한 사람이 이규민 당선인이라는 통합당의 주장이다.

통합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터무니없이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 직·간접적 이익을 돌려받는 수법이 자주 등장하는 만큼 국민은 윤미향·이규민 당선인의 부당거래에 의구심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장 부대변인은 "이규민 당선인은 언론 인터뷰에서 '가격은 파는 사람 마음'이라는 취지로 답변했는데, 본인 돈으로 거래할 때도 시세보다 2∼3배 높은 가격을 순순히 지불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재원의 대부분을 후원금으로 충당한다면 후원자의 눈높이에 맞춰서 투명하게 집행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윤미향 등 일부 당선인의 범죄 의혹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곽상도 의원은 페이스북에 쉼터 인근 지역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시시스템 내역을 제시하며 "쉼터를 비싸게 산 의혹이 충분하다. 할머니들은 쥐꼬리만큼 도와주고 뒤에서 잇속을 챙겨간 인간들"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규민 당선인이 중개했다고 나온 만큼 리베이트가 오갔는지, 돈이 어디로 샜는지 등도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윤미향 당선인이 쉼터의 관리를 자신의 아버지에게 맡기고 지난달까지 6년여간 7천여만원을 지급한 것과 관련해 "공사 구분 못한 비정부기구(NGO) 족벌경영"이라며 "명백한 회계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친일 세력의 공세에 불과하다며 두둔하기에 급급하다"며 "반일이면 회계 부정해도 괜찮다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