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 등지 방문한 인천 학원 종사자 30명 코로나19 음성

송고시간2020-05-17 18:36

이태원 클럽발 감염 120명 넘어…익명검사 전국 확대 (CG)
이태원 클럽발 감염 120명 넘어…익명검사 전국 확대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20대 인천 학원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방역당국이 이태원 등지를 다녀온 인천지역 학원 종사자 30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서울 이태원동, 논현동, 신촌동 등지를 방문해 감염이 우려된 인천지역 학원 종사자는 모두 31명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중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 A(25)씨를 제외한 30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했지만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방역당국은 같은 시기 해당 지역을 다녀간 인천지역 다른 학원 종사자 30명도 파악했지만 감염 우려가 없어 검체 검사는 진행하지 않았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검체 검사를 받지 않은 30명은 단순히 해당 지역을 경유해 이동한 학원 종사자들"이라며 "앞서 해당 지역을 방문한 인천지역 교직원 47명도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이달 2∼3일 서울 이태원 킹클럽과 포차(술집) 등지를 방문한 뒤 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초기 역학조사 때 학원강사 신분을 숨기고 동선을 속이며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 자신으로부터 감염된 학생들이 지역사회에 노출되도록 해 경찰에 고발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3zdmED1Pgw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