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범여, 5·18 40주년 앞두고 진상규명 한목소리

송고시간2020-05-17 16:44

국립5·18민주묘지에 이어지는 추모행렬
국립5·18민주묘지에 이어지는 추모행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추모객이 열사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2020.5.17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범여권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한목소리로 5·18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통합당 일각의 5·18 폄훼·모욕 발언을 사과한 것에 대해 "앞으로의 실천에 따라 그 진정성을 평가받을 것"이라며 "진정한 화해와 국민통합은 철저한 진실규명으로부터 시작된다. 5월 광주의 아픔과 상처가 치유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은 5·18 진상규명 및 왜곡처벌 등 관련법 처리에 적극 협조하기를 촉구한다"며 "구체적인 입법 노력이 결여된 사죄와 약속은 공염불에 그칠 뿐"이라고 강조했다.

민생당 김형구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무지몽매한 사람들의 5·18 망언이 잇따르는 이유는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 시작이 늦어졌던 만큼 최대한 속도를 내 모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도입해 40년 전에 자행된 국가폭력을 옹호하고 진실을 왜곡하는 세력이 한국 사회에 더는 발붙이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총체적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반드시 이루어 평등하고 공정한 사회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d0K8bp1hIg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