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印 코로나19 신규확진 5천명 육박 '일일 최다'…누적 9만명 넘어

송고시간2020-05-17 14:20

봉쇄령이 내린 인도 수도 뉴델리 거리에서 마스크를 쓰고 걷는 주민. [EPA=연합뉴스]

봉쇄령이 내린 인도 수도 뉴델리 거리에서 마스크를 쓰고 걷는 주민.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17일(현지시간) 오전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천명에 육박,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공식 통계에 따르면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927명으로 집계됐다.

이달 5일 누적 확진자 수가 4만6천433명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12일 만에 두 배로 불어난 셈이다.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6일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도 넘어섰다.

17일 누적 사망자 수는 2천872명으로 전날보다 120명 늘었다.

특히 이날 집계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천987명으로 지난 1월 30일 발병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중순만 하더라도 1천명 수준이었으나 이달 들어 3천∼4천명대로 올라섰다.

인도 펀자브에서 주민 이동을 통제하는 경찰. [EPA=연합뉴스]

인도 펀자브에서 주민 이동을 통제하는 경찰. [EPA=연합뉴스]

인도에서는 최근 경제 충격을 우려한 정부가 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검사 수를 늘리면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지난 12일 20조루피(약 325조원)에 달하는 경제지원안을 발표했다.

이후 니르말라 시타라만 재무부 장관은 13일부터 매일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지원안 세부 계획을 공개했다.

시타라만 장관은 14일 노동자·농민 등 저소득층을 위해 3조2천억루피(약 52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16일에는 국방 분야 등을 민간에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국방 제조 분야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 한도를 49%에서 74%로 높이고, 항공우주 프로젝트에 민간 기업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