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총 168명…오늘 2명 추가 확인

송고시간2020-05-17 13:59

"4월 24일∼5월 6일 이태원 클럽, 주점 등 방문자 외출자제, 검사받아야"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일 2명 추가돼 총 168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12시 기준 클럽 관련 확진자 168명 중 이태원 클럽을 직접 방문한 사람은 89명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79명은 이들의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들이다.

연령별로는 19∼29세가 102명으로 가장 많고 30대 27명, 18세 이하 17명, 40대 11명, 50대 6명, 60세 이상 5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93명, 경기 33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충북 9명, 부산 4명, 충남·대전·전북·경남·강원·제주에서 1명씩 나왔다. 충북 확진자 9명 중 8명은 국군격리시설인 충북 괴산의 육군학생군사학교와 관련된 사례다.

성별로는 남성이 136명, 여성이 32명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 13명 중 지역사회 발생 사례는 6명이었고, 이 중 5명이 클럽 집단 발생과 관련한 사례로 집계됐다. 이들은 모두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대구 지역 사례 1명은 노인 일자리사업 시행 전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로, 방역당국은 역학조사와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한 조치를 시행 중이다.

해외 유입 7명 중 유입 국가는 미주 5명, 유럽 1명, 기타 1명(쿠웨이트)으로 조사됐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 주점 등을 방문하신 분은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과 관계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교육시설,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의료기관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에 종사하시는 분은 감염 확산의 위험이 매우 높으므로 진단검사를 반드시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3zdmED1Pgw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