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기에 프로축구 시즌 종료 공식 발표…브뤼헤가 챔피언

송고시간2020-05-16 08:09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브뤼헤 선수들.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브뤼헤 선수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벨기에 프로축구가 결국 2019-2020시즌의 종료를 공식 선언했다.

벨기에 프로축구를 관장하는 프로리그는 15일(이하 현지시간) 온라인 회의로 총회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중단된 1·2부리그의 2019-2020시즌을 그대로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벨기에 1부리그인 주필러리그의 경우 올 시즌 정규리그 30라운드 중 29라운드까지 치른 상황에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3월 중단됐다.

지난달 2일 프로리그 이사회에서는 2019-2020시즌을 중단된 시점에서 끝내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고, 같은 달 15일 총회에서 최종 승인할 예정이었다.

유럽 프로축구 주요 리그 중 시즌 종료를 결정한 것은 벨기에가 처음이었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이 시즌 조기 종료 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등 UEFA 주관 클럽대항전 출전 자격을 박탈할 수 있다고 압박하자 최종 결정을 미뤘다.

이후 재개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으나 지난 8일 벨기에 정부가 오는 7월 31일까지 스포츠 대회의 개최를 금지하자 결국 시즌 종료를 공식적으로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앞서 프랑스 리그1,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등도 정부의 스포츠 이벤트 금지령으로 시즌 조기 종료를 확정했다.

남은 정규리그 1경기와 상·하위 팀을 나눠 진행하는 플레이오프가 취소되면서 29라운드까지 21승 7무 1패(승점 70)로 선두를 달리던 클럽 브뤼헤가 이번 시즌 주필러리그 우승팀으로 인정받았다.

2위 헨트(16승 7무 6패·승점 55)에 승점 15나 앞서 있던 브뤼헤는 2017-2018시즌 이후 두 시즌 만이자 통산 16번째 리그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브뤼헤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 티켓도 얻었다.

이번 시즌 최하위(16위) 바슬란트 베베런은 2부리그로 강등됐다.

브뤼헤와 앤트워프 간의 벨기에 FA컵 결승전은 2020-2021시즌을 개막하기 전에 치를 수 있게 노력하기로 했다.

2020-2021시즌 주필러리그는 오는 8월 7일, 2부리그는 8월 21일 개막하기로 이번 총회에서 승인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