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보건장관 한달만에 사임 의사…코로나19 대응 혼선 우려

송고시간2020-05-16 01:07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사회적 격리·말라리아 치료제 문제로 갈등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보건장관이 임명된 지 한 달 만에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혼선이 우려된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네우손 타이시 보건부 장관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사임 의사를 전달했으며, 이날 오후 별도의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으로 사임을 발표할 예정이다.

타이시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둘러싸고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가 지난달 16일 교체된 루이스 엔히키 만데타 전 장관 후임이다.

취임 한 달 만에 '사임' 회견하는 브라질 보건장관
취임 한 달 만에 '사임' 회견하는 브라질 보건장관

(브라질리아 로이터=연합뉴스) 네우손 타이시 브라질 보건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의해 한 달 전 보건장관에 임명된 그는 이날 회견에서 구체적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사임한다고 발표했다. 브라질 대통령실은 타이시 장관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것이라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타이시 장관은 사회적 격리 조치와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계열의 유사 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 문제를 두고 심각한 견해차를 보였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타이시 장관과 협의하지 않은 채 경제 회생을 앞세워 코로나19 사태에도 영업활동이 가능한 필수 업종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독단적인 행보를 보였다.

필수 업종 확대에 전국 27개 주(수도 브라질리아 포함) 가운데 절반을 넘는 14개 주 정부가 즉각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만 불렀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에는 기업인들과의 화상대화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에 관한 보건부 지침을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코로나19 중증환자만 의사의 처방에 따라 사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보건부 장관에게 지시해 초기 증상 환자에게도 사용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 역시 타이시 장관과는 사전에 전혀 협의가 없이 나온 것이다. "이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 문제는 내가 결정할 것"이라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에서도 이를 알 수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타이시 장관은 그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치료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는 있으나 부작용도 있음을 경고했다.

실제로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시 당국은 지난달 중순 코로나19 환자 81명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하다가 심장 박동 이상 등 부작용이 속출하자 중단했다.

타이시 장관은 중국에서 코로나19 환자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했으나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는 사실도 들었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0만2천918명, 사망자는 1만3천993명 보고됐다. 브라질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많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