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회계 논란' 정의기억연대·윤미향 고발 사건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0-05-15 18:17

서울서부지검
서울서부지검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인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시민단체들이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윤미향 전 이사장 관련 고발 사건을 지난 14일 형사4부(공정거래·경제범죄전담부)에 배당했다"고 15일 밝혔다.

서부지검이 수사에 착수한 고발 건수는 총 4건이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이달 11일 윤 당선인이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후원금을 유용했다고 주장하며 횡령·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튿날인 12일 '자유대한호국단'은 윤 당선인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그동안 거짓 주장으로 후원금을 모았다며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이어 '행동하는 자유시민'도 13일 윤 당선인과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을 횡령·사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아울러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14일 윤 전 이사장과 성명 불상의 공범을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횡령·배임,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고발장에서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대협은 수천만원의 회계 오류가 발생했음에도 증빙서류 제출을 거부했다"며 "피고발인(정 당선인 등)은 정대협 시절부터 더불어시민당 공천 직전까지 이 단체 살림을 꾸려오면서 기부금을 본인 명의 계좌로 수시로 모금해왔다"고 주장했다.

한편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와 '바른교육권실천행동'이 12일 윤 당선인과 정대협이 수요시위에서 청소년들에게 '전쟁범죄', '성노예', '매춘' 등의 단어를 가르쳐 정신적으로 학대했다고 주장하면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해당 사건은 아직 서부지검에 이첩되지 않은 상태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