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정무라인 일부 복귀에 통합당 강력 반발

송고시간2020-05-15 17:59

통합당 "부산 시민 두 번 우롱" 공세, 민주당 "시정공백 줄여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

[촬영 손형주]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한 신진구 부산시 대외협력보좌관(3급 상당)이 다시 업무에 복귀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사직서를 냈던 신 보좌관이 '사직 의사 철회서'를 제출하고 14일 업무에 복귀했다.

신 보좌관이 시가 그동안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아 업무에 복귀할 수 있었다. 신 보좌관의 임기는 7월까지다.

미래통합당은 "오 전 시장 성추행과 함께 부산 시민을 두 번이나 우롱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반발했다.

통합당 부산시당 이주환 수석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성추행 사건으로 부산에 제대로 먹칠을 하고 시민과 여성에게 극도의 분노를 불러일으킨 것도 모자라 오 전 시장 최측근을 다시 부산시로 복귀시킨 것은 부산의 이미지를 밑바닥까지 끌어내리는 만행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가 보름 이상 신 보좌관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고 있었다는 것은 복귀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며 "배후 조종 주체가 별도로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정 협력 간담회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정 협력 간담회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박성훈 경제부시장, 김선조 기획조정실장 등 주요 실·국장들이 15일 부산시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박재호, 최인호 의원 등과 시정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2020.5.15 ccho@yna.co.kr

부산시의회 통합당 의원들도 부산시 결정을 비판했다.

윤지영 시의회 통합당 원내대표는 "신 보좌관은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이 터졌을 때 직접 사건 피해자들과 만나 시장 사퇴 시기를 의논하는 등 사건 수습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며 "오 전 시장과 공동 책임을 져야 하는 정무 라인 인사를 임기 두 달 남겨두고 다시 복귀시킨 권한대행의 결정은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통합당 소속 김진홍 시의회 부의장은 "오 전 시장 취임 초기부터 캠프 인사들이 개방형 공무원으로 대거 시청에 입성해 시정을 좌지우지하면서 기존 공무원과 보이지 않는 갈등을 빚어왔다"며 "권한대행 체제에서 정무 라인이 필요한 것은 맞지만 문제가 된 인사를 복귀시킨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김삼수 시의회 원내대표는 "시정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특히 신 보좌관은 정치권 협력을 비롯해 부산시 대외협력 업무를 잘 수행해 왔다"고 밝혔다.

신 보좌관은 "엄혹한 시기에 부산시정을 위해 백지장이라도 맞들겠다는 심정"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