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텔롯데, 영업손실 791억원…코로나19로 적자 전환

송고시간2020-05-15 15:09

면세·호텔 부문 부진으로 매출 35%↓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호텔롯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면세·호텔부문 부진으로 올해 1분기 적자를 냈다.

15일 호텔롯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호텔롯데 올해 1분기 매출은 1조87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1조6천621억원)보다 35%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7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면세 부문이 실적 악화를 이끌었다.

면세 부문 1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38% 감소한 8천72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천65억원보다 96% 급감했다

호텔 부문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1천544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63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영업손실 275억원보다 133% 급증했다.

월드사업부와 리조트사업부도 각각 167억원, 2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호텔롯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함에 따라 2분기에는 상황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다만 하반기 코로나19 완화 이후 관광 수요 증가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롯데호텔 서울
롯데호텔 서울

[촬영 안철수]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