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거 부적합' 인천 사월마을, 집단이주 대신 개발 추진

송고시간2020-05-16 08:00

주민들 개발 청원…인천시·서구, 수용 여부 검토

공장 가득 찬 인천 사월마을
공장 가득 찬 인천 사월마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정부의 주민 건강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사월마을과 관련해 주민 집단 이주 대신 마을 일대를 개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시와 서구는 사월마을 일대를 도시계획에 장차 개발 예정인 땅을 의미하는 '시가화예정용지'로 반영해 달라는 내용의 주민 청원서를 접수해 검토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시가화예정용지는 장차 주거지역, 상업지역, 공업지역 등으로 개발될 예정인 땅이다.

시가화예정용지로 반영된 땅은 도시관리 계획이 수립된 이후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체계적인 도시계획을 시행할 수 있다.

사월마을 주민들은 최근 인천시 등에 제출한 청원서에서 "사월마을 주민의 이주대책 마련과 환경개선을 위해서는 인천시와 서구의 계획적인 해결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천시와 서구가 각각 수립 중인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과 '2040 서구 장기도시발전계획'의 시가화예정용지에 사월마을 일대를 포함해달라고 요구했다.

장선자(64)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장은 "주민 집단이주를 기다렸으나 지지부진해서 전체 주민 중 90% 정도의 동의를 받아서 일대 개발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시와 서구는 주민 청원 내용을 수용할지를 판단하기 위해 내부 검토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또 당초 사월마을 주민의 집단이주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하려던 용역을 보류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추가로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주민들이 집단이주 대신 사월마을 일대를 개발하는 것을 희망할 경우 해당 용역을 아예 취소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정부는 사월마을의 미세먼지 농도, 야간 소음도, 주민 우울·불안증 호소율 등이 높다며 마을 전체 세대 10곳 중 7곳이 주거지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총 52세대, 122명이 거주하는 마을에는 제조업체 122곳, 도·소매 업체 17곳, 폐기물 처리업체 16곳 등 총 165개 공장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