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클럽발 감염, 노래방 통해 퍼졌다…홍대주점 5명 전파 확인

송고시간2020-05-15 12:09

클럽 방문자와 홍대주점 최초 증상 발현자 동선, 관악구 노래방 같은 방에서 겹쳐

도봉구 노래방 3차 감염은 방 달랐지만 '공조 시스템' 원인 추정

이태원 클럽 일대 방역
이태원 클럽 일대 방역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 일대 클럽 거리에서 이태원1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방역 자원봉사자들이 거리 소독을 하고 있다. 2020.5.1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노래방을 통해 빠르게 확산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은 15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홍대 주점에서 나온 확진자 5명은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자 사례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지금까지 마포구 홍대앞 주점에서 일행 5명이 확진된 사례를 이태원 클럽 관련 사례와 별개로 보고 경로를 추적했다.

이들 5명은 역학조사에서 이태원이나 해외 방문 이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 국장은 이날 "이태원 클럽 방문 후 지난 8일 확진된 전국 번호 10827번(관악 46번) 환자가 관악구 소재 노래방을 이용했고, 홍대 주점 확진자 중 최초 증상 발현자가 같은 날 같은 시간대 해당 노래방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홍대 주점 확진자 중 최초 증상 발현자는 서울 강서구 31번 환자다. 그는 이태원을 방문한 관악 46번 환자와 3분 간격으로 노래방의 같은 방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당국은 강서 31번 환자는 이태원발 2차 감염자로, 그와 함께 지난 7일 홍대 주점을 방문했던 인천 서구 14번, 경기 수원시 54번, 고양시 42번, 김포시 17번 등 4명을 3차 감염자로 분류했다.

서울 도봉구에서 나타난 이태원 관련 3차 감염의 경로도 노래방이다.

문제가 된 도봉구 '가왕코인노래연습장'에서는 확진자들이 같은 방을 이용한 것은 아니지만, 모두 연결돼 있는 노래방 각 방의 공조 시스템이 전파 경로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나백주 국장은 "도봉구 노래방의 경우 (확진자들이 이용한 방은 달랐지만) 노래방의 방들이 같은 공조체계로 환기가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 노래방에는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자(관악 46번)와 밀접 접촉해 확진된 도봉 10번 환자가 다녀갔고, 이후 이 노래방 방문자 중 2명(도봉 12, 13번)이 추가로 확진됐다.

홍대 주점과 도봉구 노래방 감염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관악 46번 환자의 동선에는 강서구 31번과 접촉한 노래방 외에 노래방 2곳이 더 있다.

이에 따라 당국은 노래방 접촉자들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jk@yna.co.kr

클럽발 감염, 노래방 통해 퍼졌다…홍대주점 5명 전파 확인 - 3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