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119구급차에서 태어난 아기 13명…진통환자 이송 1천780건

송고시간2020-05-14 12:00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소방청은 작년 한 해 동안 분만 진통 환자 이송을 위해 전국의 119구급대가 모두 1천780건의 출동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43건은 출산이 임박했거나 분만이 일부 진행된 상태여서 현장 또는 구급차 이송 도중에 출산이 이뤄졌다.

구급대원들이 응급분만을 도운 43건 중에서 구급차 안에서 태어난 아기는 13명이었다.

응급분만이 이뤄진 지역은 도 단위가 31건으로 특별·광역시(12건)에 비해 많았다. 이는 도 지역에 분만 가능 병원 시설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라고 소방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응급분만 시간대는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 사이가 24건이었다. 응급분만을 한 산모 연령대는 30대가 2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문화 가정 산모가 3명 있었다.

진용만 소방청 119구급과장은 "119구급차에는 응급출산에 필요한 분만 세트 등 장비가 항상 준비돼 있다"며 "병원 간 거리가 먼 도 지역 임신부는 응급상황 발생 시 즉시 119로 전화하면 된다"고 말했다.

최근 119구급대 응급분만 출동 사례
최근 119구급대 응급분만 출동 사례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112080100009

title : "트럼프시대 美해군 신전략은 '화력분산' 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