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엠넷 털기 나선 센 언니들…엠넷 '굿걸' 오늘 방송

송고시간2020-05-14 11:28

치타 "'언프리티 랩스타'는 개인전, '굿걸'은 팀전"

'굿걸' 출연진
'굿걸' 출연진

[엠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We are a team. This is not a competition!(우린 팀이야. 이건 경쟁이 아냐)"

국내 여성 힙합을 대표하는 '센 언니'들이 방송국 돈을 털려고 한자리에 모였다. 음악채널 엠넷이 14일 처음 선보일 '굿걸: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 이야기다.

언더그라운드 래퍼부터 현역 아이돌, 인기 최정상 아티스트까지 여성 뮤지션들이 한데 뭉쳐 엠넷이 내놓은 돈을 획득하고자 여러 대결을 벌이는 내용이다.

소녀시대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장예은, 윤훼이, 전지우, 퀸 와사비, 이영지가 출연한다. 진행은 남자 래퍼 딘딘이 맡았다.

여성 힙합 뮤지션들이 모였다는 점에서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를 떠올리게도 하지만, 출연자들은 콘셉트가 다르다고 했다.

특히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했었던 치타는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언프리티 랩스타'는 팀이 아니었고 '굿걸'은 팀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끼리 기 싸움을 하기보다는 우리가 엠넷의 돈을 얼마나 털어가는지 기대하며 봐 달라. 여자들끼리 뭉쳐 정말 좋다"고 말했다.

효연은 "특색있는 멤버들과 협업을 하면서 다양한 무대를 통해 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며 "내가 엠넷의 돈을 털 수 있지 않을까"라고 자신했다.

연출을 맡은 최효진 PD는 "'쇼미더머니'를 몇 년간 연출하면서 많은 아티스트와 함께했는데, 여성 뮤지션을 위한 프로그램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굿걸'을 연출하게 됐다"며 "뮤지션 10명의 개성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밤 9시 30분 방송.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