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2중대"·"마름정당"…정의당에 쏟아진 쓴소리

송고시간2020-05-14 12:04

"리더십 전면 재편·선명한 진보가치 복원" 제언도

발언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발언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1대 총선 평가와 정의당의 과제 토론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0.5.1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정의당의 싱크탱크인 정의정책연구소가 14일 개최한 '21대 총선 평가와 정의당의 과제' 토론회에서는 정의당을 향한 전문가들의 쓴소리가 쏟아졌다.

이대근 우석대 교수는 발제문에서 "21대 총선 구도가 반드시 불리한 것만은 아니었다. 거대 양당의 경쟁적 위성정당 창당과 제3당의 무기력증에 불만을 가진 시민들을 결집할 공간이 있었지만 이들을 유인할 매력을 발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로운 담론으로 기성 정치를 깨우는 역할을 포기하고 기득권 정당으로부터 지대를 할당받으려는 마름 정당을 지향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옹호로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로 변질됐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과도한 정치제도 개혁 의존과 낙관주의는 조국 지지 등으로 인한 진보적 정체성의 훼손이라는 값비싼 비용을 치렀고, 결과적으로 가성비 낮은 전략이 됐다"며 리더십 전면 재편을 주장했다.

이상일 캐이스탯컨설팅 소장도 "정의당은 민주당과의 연대·공조 전략에 치중해왔고, 보수 세력의 확장을 저지해야 한다는 당위가 정의당의 독자 노선보다 우위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권자가 진보정치에 기대한 것과 정의당이 유권자에 화답한 메시지는 서로 엇갈렸으며 매칭되지 못했다"며 "선명한 진보적 가치의 메시지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정의당의 1차 과제"라고 강조했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