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신문, 연일 코로나19 위기 대응 한일 협력 주문

송고시간2020-05-14 10:47

마이니치 "정치대립과 분리해야…한국서 방역 배울 점 많아"

아사히 "일본은 수출규제 해제하고 한국도 대담한 결단해야"

악수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악수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청두=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작년 12월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9.12.24 cityboy@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신문들이 연일 한국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협력을 주문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14일 자 '코로나와 한일관계, 자연스럽게 협력하고 싶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최근 백혈병에 걸린 한국 어린이가 한일 협력으로 인도에서 일본을 거쳐 한국으로 돌아간 사례를 언급하면서 한일 코로나 협력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신문은 "코로나 대책에서 양국은 공통점이 있다"며 "어느 쪽도 유럽 및 미국과 같은 강제적 도시봉쇄를 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철저한 유전자 검사(PCR)와 격리를 통해 감염 확산을 막고, 일본보다 먼저 경증자용 일시 체류시설을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나라에 따라 사정이 다른 점도 있지만, 한국이 경험한 감염 억제와 (이태원 나이트클럽 집단 감염으로 인한) 제한 완화의 어려움은 일본에도 참고가 된다"면서 "감염 확산의 제2파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검사태세 확충과 경증자용 시설의 원활한 운용은 한국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징용노동자 문제 등으로 쌓인 상호 불신으로 한일 정부 간 소통이 막혀 있는 상황이라면서 "코로나 대책은 정치적 대립과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 정책과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아사히신문도 13일 자 '코로나와 한일, 위기를 발판으로 협조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양국 정부는 방역 문제의 정치화를 피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위기를 한일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을 것을 주장했다.

신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 대한(對韓) 수출규제의 즉각 해제를 요구했고, 문재인 정부에는 대일(對日) 정책에서 대담한 결단을 주문했다.

일본의 3대 일간지 중 아사히는 진보, 마이니치는 중도 성향으로 분류된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