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 정상 "기업인 신속통로제, 코로나 협력 모범"

송고시간2020-05-13 21:43

문 대통령, 시진핑과 정상통화…"한중 방역협력 효과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한중 간 방역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34분간 이뤄진 한중 정상통화에서 양국 기업인의 필수 활동 보장을 위한 신속통로 제도가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시 주석의 요청으로 진행된 이번 한중 정상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

기업인 신속통로제는 양국 간 필수적 경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시행한 제도로,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의무격리가 면제된다.

이 제도를 활용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및 협력사 직원 215명이 지난 10일 중국 톈진(天津)으로 출국했고,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 중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20일에도 시 주석과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중 협력을 논의했다.

시 주석은 3월 13일에는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협력의지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 달 15일 감사 답전을 보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