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이태원 방문 외엔 아무것도 안묻겠다"

송고시간2020-05-13 09:43

"금주내 모든 방문자 찾아내 진단검사"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5.13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이태원 유흥업소 일대 방문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수조사와 관련, "이번 주 안에 모든 방문자를 찾아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 분들이 남아있다"며 "시간의 문제일 뿐 이태원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괜찮을 것'이라고 기대하며 망설이고 있다면 당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발적 신고를 촉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M-GiGMQRpQ

정 총리는 아울러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방문 여부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고, 양성으로 밝혀져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삭제해 2차 감염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태원 클럽 출입자 명부에 허위 정보가 적힌 사례가 속출한 것과 관련해선 "지금이라도 출입자 명부 작성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복지부 등은 IT(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고위험시설 방문자를 확인하고 출입자 정보와 일치하는 명부 작성 방안을 꼭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