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텔레그램 '주홍글씨' 대화방 운영진 구속영장 신청

송고시간2020-05-12 18:42

대화명 '미희' 사용하며 성 착취물 수백개 유포 및 소지 혐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박사방', 'n번방' 등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에 대한 경찰 수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또 다른 대화방을 운영한 20대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A(25)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텔레그램 대화방 등에서 수백여 개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하고, '박사방' 운영자였던 조주빈(24·구속기소)이 제작한 아동 성 착취물 등 120여 개를 소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주홍글씨', '완장방'이라는 이름을 붙인 텔레그램 대화방을 관리해 온 운영진 중 한 명으로, 평소 '미희'라는 닉네임을 쓰며 활동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경찰은 '박사방' 수사 과정에서 A씨를 조씨의 공범으로 보고 수사 대상에 올렸으나, 조사 결과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는 별도 대화방 운영진 중 한 명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주홍글씨' 대화방은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완장방'과 관련해서는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중심이 되어 수사하고 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조만간 열릴 예정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