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허울뿐인 이재용 사과…'불법 사찰' 피해 대책 없어"

송고시간2020-05-12 11:46

기자회견하는 삼성불법사찰 관련 단체들
기자회견하는 삼성불법사찰 관련 단체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삼성의 불법사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 관련 공동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5.1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민주노총, 참여연대, 한국진보연대 등 20여개 단체로 구성된 '삼성의 불법사찰에 대한 시민사회 공동대응'은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를 비판하며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은 준법감시위원회 뒤에 숨어 허울뿐인 사과문 발표를 반복하지 말고 진정성 있는 진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부회장의 입장문은 지난 2월 28일 삼성 측이 시민사회단체 후원 내역을 무단 열람한 것을 두고 '꼼수 사과', '위장 사과'한 것에서 한 뼘도 나아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삼성 측은 2013년 5월 당시 미래전략실이 진보 성향의 일부 시민단체를 따로 분류해 계열사 임직원들이 이들 단체에 후원한 내용을 파악했던 사실이 알려지자, 올해 초 공식 사과한 바 있다.

이들은 "그간 피해 단체들은 삼성의 지속적인 불법 사찰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가려내 처벌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삼성은 그에 대한 답변 또한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삼성은 수년간 조직적으로 실행한 노조 파괴, 불법 사찰이라는 중대 범죄에 대한 사과를 이재용 부회장 개인의 범죄 대가를 가볍게 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할 뿐"이라며 진정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과거 범죄에 대해서 법대로 처벌받고 현재의 범죄를 중단하는 것에서부터 진정한 준법이 이뤄진다"며 "피해 노동자와 단체가 요구한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등 대책에 충실히 답하라"고 강조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