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복 벗은 주호영 내일 당무복귀…김종인 회동 주목

송고시간2020-05-12 11:53

미래한국당 합당·21대 원 구성 등 난제 산적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에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5월 8일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에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5월 8일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미래통합당 신임 주호영 원내대표가 12일 여의도로 복귀한다. 부친상을 치르자마자다.

주 원내대표는 경선 다음날인 9일 선친의 부고에 부랴부랴 대구로 향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 등과 상가정치를 이어갔지만 본격적인 당무는 손에서 놓았다.

그는 13일 오전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당 사무처 업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오후에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이어진다.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그의 앞에 놓인 가장 큰 현안은 지도체제 결정이다.

그는 원내대표 당선 직후 당선인의 총의를 모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의 임기 문제를 정하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주 후반이나 내주 초 당선인 연찬회를 열어 김종인 비대위 문제를 놓고 '끝장 토론'을 벌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런 뒤 결과물을 들고 김 내정자와 만날 가능성이 크다.

독자 교섭단체 설이 흘러나오는 미래한국당과의 합당 문제에도 그의 리더십이 필요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

'180석' 거대 여당과 맞서야 하는 원내사령탑으로서는 당장 원 구성 협상이 숙제다.

통합당은 18개 상임위 중 법제사법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포함한 7개의 위원장직을 요구하고 있으나 여당은 이를 거부하고 본회의 표결로 상임위원장을 정하는 방안까지 압박하고 있다.

내주 열기로 합의한 5월 임시국회 대응도 과제다.

여야는 지난 7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거사법)을 일부 수정해 20대 국회에서 처리키로 했지만, 당내에선 법사위에 계류된 이 법안을 행정안전위원회로 재회부해야 한다는 이견이 나오는 상황이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