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이천 참사, 원청 시공사 등에 무거운 책임 묻겠다"

송고시간2020-05-11 12:26

배용주 경기남부청장 기자간담회서 밝혀…이번주 4차 감식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38명이 숨진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 현장 화재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원청 시공사와 발주처에 대해 그 어떤 사건보다 무거운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천 참사' 원인 드러날까…3차 현장 합동감식 개시 (CG)
'이천 참사' 원인 드러날까…3차 현장 합동감식 개시 (CG)

[연합뉴스TV 제공]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은 11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발주처(한익스프레스)를 포함해, 원청 시공사(건우), 감리사 등의 안전관리 및 행정 책임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수사가 진척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들에게 구조적 문제는 없었는지, 향후 더 큰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누구에게 어떤 책임을 물어야 하는지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수사 중이다"라면서 "정부가 나아가는 방향도 그렇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도 사고 책임의 범위를 넓혀서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 청장은 발화 원인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단정적으로 말할 단계가 아니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현재로선 뭐라고 말할 수 없는 단계"라면서도 "불이 난 건물이 워낙 넓고 많이 타버려서 감정이 어려울 뿐이지 어찌 됐든 화인은 밝혀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이번 주중 4차 감식에 나설 계획이다. 4차 감식에는 이들 두 기관 외에 전기·가스 공사 등 다른 기관은 참여하지 않는다.

앞서 경찰은 6개 관계기관과 함께 3차례에 걸쳐 현장 감식을 했으며, 산소용접기, 전기용접기 등을 찾아 수거했다.

경찰은 화재 당시 지하 1층과 지상 1·3층에서 우레탄 작업이 이뤄졌던 점 등 상황 전반을 면밀히 살펴 수거한 작업 도구가 발화 원인이 됐는지 등을 명확히 밝힐 방침이다.

답변하는 배용주 경기남부청장
답변하는 배용주 경기남부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48000704

title : [영상] 축사 집어삼킨 폭우…급류 속 발버둥치는 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