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스오피스] 주말 관객 약 15만명…'레이니 데이 인 뉴욕' 1위

송고시간2020-05-11 09:00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극장가가 점차 활기를 찾는 가운데 우디 앨런 감독의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 이틀(9~10일)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은 총 14만9천463명이었다. 연휴였던 직전 주말(2~3일)의 14만9천645명과 비슷한 수준이며 그 전 주말인 4월 25~26일의 9만2천789명보다는 증가했다.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은 주말 동안 2만9천255명을 동원하며 정상을 지켰다. 누적 관객 수는 4만6천730명으로, 개봉 이후 5일 동안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우디 앨런이 '양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음에도 영화 자체의 매력에 관객들의 선택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2위에는 대니얼 래드클리프 주연의 '프리즌 이스케이프'가 올랐다. 같은 기간 1만6천883명을 동원했다. 3위는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 투어'가 1만6천881명을 동원하며 차지했다.

이 밖에도 '저 산 너머',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나의 청춘은 너의 것', '호텔 레이크'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주춤하던 코로나19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으로 다시 확산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극장가가 활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