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유권자 58% "정부 코로나 대응 긍정적으로 평가 안 해"

송고시간2020-05-10 17:27

"23개 국가·지역 코로나19 대응 리더십 조사에서 일본 최하위"

천 마스크 벗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천 마스크 벗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쿄 교도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발언하기에 앞서 천으로 된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5.10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본 전역에 선포된 긴급사태가 한 달 가까이 연장된 가운데 일본 유권자 과반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코로나19 대응에 불만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8∼1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7.5%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한 이들은 34.1%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생활의 불안을 느낀다는 응답은 84.4%에 달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난달 11∼13일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43.0%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41.7%였다.

지난달 조사 때보다 지지율이 1.3% 포인트 상승했으나 지지 여론은 여전히 비판 여론보다 적었다.

일본 유권자는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는 비아냥거림을 당했던 천 마스크 배포 사업이나 유전자 증폭(PCR) 검사 부족 등 일본 정부의 미숙한 코로나19 대응에 실망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애초 이달 6일까지로 예정돼 있던 긴급사태를 이달 말까지로 25일간 연장했으나 긴급사태를 해제하는 구체적 기준을 제시하지 않아 출구 전략이 없다는 지적을 사기도 했다.

지난달 교도통신의 조사에서는 긴급사태 선언이 너무 늦었다는 응답이 80.4%를 기록하는 등 일본 여론은 아베 내각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대체로 비판적이었다.

마스크 쓴 아베 총리
마스크 쓴 아베 총리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이동하면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2020.5.10

이런 가운데 싱가포르 소재 조사기관 등이 23개 국가·지역의 18∼80세 1만2천여명을 상대로 지도자의 코로나19 대응 리더십에 관해 지난달 3∼19일 온라인으로 조사한 결과 일본이 종합평가에서 최하위였다고 NHK가 전했다.

조사를 담당한 책임자는 "아베 정권은 긴급사태 선언이 늦었다는 등의 비판을 받았다"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