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이태원 클럽 출입자 '대인접촉 금지'ㆍ감염조사 의무화(종합2보)

송고시간2020-05-10 19:17

"위반시 징역 2년, 벌금 2천만원…업소 특성상 신상공개 꺼리거나 은폐 가능성"

경기도 전 유흥시설 2주간 집합금지 명령도…사실상 영업중지

"감염병과의 전쟁 아직 끝나지 않아…협조해야 고비 극복할 수 있어"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경기도 전역의 유흥시설에 대해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을 발동했다. 유흥시설에서 사람의 모임을 금지하는 것으로 사실상 영업중지 명령인 셈이다.

또 이태원 클럽 등 관련 업소 출입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고, 대인 접촉 금지 행정명령도 내렸다.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있는 대상자에 대해 대인접촉 금지 명령을 내린 것은 경기도가 처음이다.

유흥주점 집합금지 행정명령 발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흥주점 집합금지 행정명령 발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태원 집단감염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10 [경기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오후 도청에서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열어 "지난달 29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동 소재 6개 클럽과 논현동 '블랙수면방'을 출입한 사람에 대해서는 '감염검사'를 의무화하고, 이들의 대인접촉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지난달 29일 이후 서울 이태원동 소재 '킹클럽', '퀸', '트렁크', '더파운틴', '소호', 힘' 등 6개 클럽과 서울 논현동 블랙수면방 출입자로 경기도에 주소, 거소, 직장, 기타 연고를 둔 사람이다.

대인 접촉금지 명령은 관련 업소를 마지막 출입한 다음 날로부터 최대 2주간이며, 코로나19 감염검사를 통해 감염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될 때까지다.

경기도 관계자는 대인접촉금지명령을 위반할 경우 최고 징역 2년 또는 벌금 2000만 원에 처해질 수 있으며, 그로 인한 감염이 확인된 경우 관련 방역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이태원 클럽이나 논현동 블랙수면방 등이 성소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곳이어서 방문자 신상 파악이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선제적 조치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집단감염 근원지인 클럽이나 특수 수면방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따라서 해당 시설 출입자가 본인의 신원이 드러나거나 개인적 특성이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해서 검사를 받지 않고 숨을 가능성 또는 신원을 은폐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경기도는 성소수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본인의 신원을 드러내지 않아도 지난달 29일 이후 해당업소가 위치한 지역인 이태원동이나 논현동을 다녀온 사람은 일반시민과 구별없이 누구나 무료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료검사 기간은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다.

이 지사는 또 "경기도내 모든 유흥주점(클럽, 룸살롱, 스탠드바, 캬바레, 노래클럽, 노래바 등)과 일반음식점 중 감성주점, 콜라텍에 대해 오늘 오후 8시부터 오는 24일까지 2주간 집합금지를 명령한다"고 밝혔다.

대상 업소는 유흥주점 5천536곳, 감성주점 133곳, 콜라텍 65곳 등 총 5천734곳이다.

이번 조치는 전날 서울시의 집합금지 명령에 따른 경기도 내 '풍선효과'를 막고, 현실적인 감염 위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이 지사는 설명했다.

서울시가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를 내린 것과는 달리 2주로 한정한 것에 대해 이 지사는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계속해서 명령을 연장해 시행하겠다는 것으로 다르지 않다"고 했다.

경기도, 이태원 집단감염 관련 행정명령 발령
경기도, 이태원 집단감염 관련 행정명령 발령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감염병과의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공들여서 쌓아 올린 우리의 성과가 물거품이 되지 않으려면 한시라도 경각심을 늦추지 말아야 하고 적극적인 협조가 수반되어야만 이 고비를 극복할 수 있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브리핑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브리핑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질병관리본부가 10일 현재까지 집계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 관련 확진자는 서울 30명, 경기 14명, 인천 6명, 충북 2명, 부산 1명, 제주 1명 등 전국적으로 54명이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