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중소업자 임대료 지원 등 2차 코로나 추경 준비

송고시간2020-05-10 12:35

아르바이트 끊긴 대학생도 지원…내달 국회 통과 목표

코로나19 추경 예산 심의에 출석한 아베
코로나19 추경 예산 심의에 출석한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달 27일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한 심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 중이다. 2020.4.28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전국에 선언된 긴급사태가 연장됨에 따라 중소업자 임대료 지원 등을 골자로 한 2차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 마련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1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여당은 코로나19 추가 경제 대책이 포함된 추경예산을 조기 편성해 이번 통상(정기)국회 중에서 통과시킨다는 방침을 굳혔다.

이번 정기국회의 회기는 다음 달 17일까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달 중순께 2020회계연도(2020.4~2021.3) 2차 추경예산의 편성을 공식 지시할 예정이다.

앞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긴급 경제 대책이 담긴 25조6천914억엔(약 295조원·일반회계 기준) 규모의 1차 추경예산은 지난달 30일 국회를 통과했다.

1차 추경예산은 모든 국민에게 일률적으로 1인당 현금 10만엔(약 115만원)을 지급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일본 정부와 여당이 준비하는 2차 추경예산은 긴급사태 선언에 따른 휴업 요청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업자에 대한 임대료 지원과 아르바이트가 끊겨 경제적으로 힘든 대학생에 대한 지원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선언된 긴급사태 시한을 이달 6일에서 31일로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