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프로야구, 6월 19일 개막 목표…143경기→120경기 축소

송고시간2020-05-10 12:02

텅빈 도쿄돔
텅빈 도쿄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연기된 일본프로야구가 6월 중순 개막을 추진 중이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는 10일 일본프로야구가 6월 19일 공식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포츠호치는 "이달 31일을 끝으로 긴급사태가 해제된다는 전제하에 전국 팬들에게 프로야구를 전할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시나리오가 실현된다고 해도 경기 수 축소는 불가피하다.

기존 체제는 12개 구단이 팀당 정규리그 143경기를 치르는 것이었으나 3월 20일 개막 예정이었던 일정이 석 달이나 밀린 상태다.

스포츠호치는 "143경기를 포기하고 120경기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일본시리즈도 2주 늦춰 11월 21일에 개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프로야구에서 팀당 120경기는 1953년 이후 67년 만이다.

일본도 한국프로야구 KBO 리그처럼 개막전부터 당분간은 무관중 경기를 피할 수 없다.

스포츠호치는 "교류전은 2005년 도입 후 처음으로 중지되고 올스타전과 클라이맥스 시리즈도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