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질병관리본부, 청으로 승격…방역 1등국가 될 것"

송고시간2020-05-10 11:08

"보건복지부에는 복수차관제 도입…감염병 전문병원 등 추진"

"2차 대유행 대비 시급한 과제…국회 협조 부탁"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지역체계도 구축하여 지역의 부족한 역량을 보완하겠다"며 이런 방침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 과정에서 질병관리본부의 위상과 역할을 현재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만큼, 이를 반영해 정부조직개편에 나서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셈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nEMZ9l4j_U

여기에는 코로나19 사태를 발판삼아 이후로는 재난이나 질병에 대한 대처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돼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동의한다면 보건복지부에 복수차관제도를 도입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도 추진할 것"이라며 "공공보건의료 체계와 감염병 대응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전문가들이 올해 가을 또는 겨울로 예상하는 2차 대유행에 대비하려면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국회의 신속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는 이미 우리의 방역과 보건의료체계가 세계 최고 수준임을 확인했다. 사스와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려 대응체계를 발전시켜온 결과"라며 "방역시스템을 더욱 보강해 세계를 선도하는 확실한 '방역 1등 국가'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을 향해서도 "방역과 일상이 함께하는 새로운 도전에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성숙한 역량을 다시 한번 발휘해주신다면, 일상으로의 전환도 세계의 모범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