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운전자 내리면 UV램프가 차내 살균"…현대차 車위생 기술 도입

송고시간2020-05-10 08:51

광촉매 원리로 차내 공기질 개선하고 탈부착 시트커버 개발 등 R&D '박차'

차량 내부 자외선(UV) 살균 예상 이미지
차량 내부 자외선(UV) 살균 예상 이미지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차내 위생 관리에도 관심이 커진 가운데 현대차그룹이 차량 내부를 자외선(UV) 살균하고 탈부착형 시트커버를 개발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10일 "차내 위생 수준 향상을 위해 다양한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며 "가장 적용 가능성이 높은 기술은 UV 살균 장치로, UV 램프를 이용한 살균 기술을 차내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UV 살균은 의학적으로 세균 제거 효과가 검증된 방식으로 현재 병원이나 승강기 등에 적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인천지하철이 일부 역사의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소독에 사용하는 등 활용이 확대되는 추세다.

현대차그룹은 차내 천장에 UV 램프를 설치해 시트, 바닥 매트, 대시보드, 스티어링휠 등 신체 접촉이 많은 부분을 한 번에 살균할 계획이다.

UV를 사람이 직접 쐬면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어 사람이 내린 뒤 차내 살균을 시작하는 방식으로 기술을 구체화하고 있다.

차량 내부 공조장치
차량 내부 공조장치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술의 단점도 보완하고 있다. UV 램프 불빛이 닿지 않는 곳까지는 살균이 어렵고, 광원에서 멀어질수록 살균 효과가 떨어지는 점 등을 보완하기 위해 무드등 같은 실내등에 UV 살균 기능을 넣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렌즈 기술을 활용해 UV 램프 출력 성능을 향상시켜 살균력을 높이고, 차내 UV 살균 적용 범위를 넓히는 방안도 연구한다.

광촉매 원리를 차내에 적용해 공기 내 부유 세균을 죽이는 기술도 연구 중이다.

광촉매란 광화학 반응을 촉진하는 화합물을 말하는데, 광촉매 모듈에 UV 등을 쬐어 살균 물질을 생성해 공기 중 세균을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하는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그룹 관계자는 "이 원리를 적용하면 기존 차내 공기 질 수준을 한단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다만, 이처럼 균을 직접 제거하는 능동형 기술을 적용하려면 단가가 높은 부품을 사용해야 해 소비자 부담을 줄이는 것은 숙제다.

차량 내부
차량 내부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룹 관계자는 "승객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여러 위생 관리 기술을 도입하려 준비하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안전한 기술로 개발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국내외 관련 법규와 다양한 안전 요소를 고려하며 외부 전문기관과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형차에 주로 쓰이는 직물 시트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지퍼나 벨크로를 활용한 탈부착형 시트커버도 개발 중이다.

내구성 높은 원단을 사용하고 열선이나 통풍 성능 등 품질을 최대한 끌어올린 뒤 이 기능을 적용할 계획이다.

그룹 관계자는 "시트가 오염될 경우에도 간편하게 커버만 벗겨내면 세탁할 수 있어 공유 차량 및 사업용 차량에도 적용하기 쉬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