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경찰청 보안분실 첫 폐지…"흑역사로 얼룩진 곳"

송고시간2020-05-10 07:10

1979년 설치 옥인동 분실, 리모델링 거쳐 타 수사부서 입주

보안수사대는 지방청으로…"내년까지 전국 18곳 모두 철수"

종로구 옥인동 서울경찰청 보안분실
종로구 옥인동 서울경찰청 보안분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군사정권 시절 '대공분실'로 불리며 인권유린으로 악명 높았던 경찰 보안분실이 내년까지 모두 문을 닫는다.

경찰청은 현재 남아 있는 전국 보안분실 18곳을 내년까지 본청이나 지방경찰청 청사로 모두 이전한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보안분실은 과거 독재 권위주의 시대 흑역사로 얼룩진 곳"이라며 "보안 수사를 투명화해 인권을 존중하고자 내년까지 모두 철수하겠다"고 말했다.

보안분실은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보안수사대가 사용하는 별관이다. 과거에는 민주화 인사들에 대한 탄압의 상징과도 같았다. 1987년 서울대생 고(故) 박종철 열사도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받다 숨져 그해 6월항쟁의 불씨가 됐다.

주택가 등 노출된 장소에 있으면서도 일반 경찰관서와 달리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다. 과거에는 '부국상사'(서울경찰청 옥인동 분실) 등의 위장 명칭을 내걸어 존재를 감추기도 했다.

현재까지 남은 보안분실은 경찰청 본청 소속 2곳, 서울청 소속 4곳, 대구·충북·전북·경기북부·제주청 소속 각 2곳, 전남·강원청 소속 각 1곳 등 총 18곳이다. 2018년 초 27곳에서 2년여 만에 9곳 줄었다.

서울청 산하 분실로는 1979년 서울 종로구 옥인동에 들어선 서울청 보안수사1대 분실이 처음으로 폐지됐다. 옥인동 분실을 쓰던 보안수사1대는 종로구 내자동 서울청 청사로 곧 옮겨온다.

경찰은 기존 옥인동 분실에 예산 160억원을 들여 내년 9월까지 리모델링 공사를 한 뒤 현재 서울청 청사에 있는 사이버수사·과학수사 부서를 입주시킬 예정이다. 이들 부서가 빠져나간 자리에는 역시 보안분실을 쓰는 서울청 소속 나머지 4개 보안수사대가 들어온다.

현 정부 출범 이후 활동한 경찰개혁위원회는 2018년 6월 보안경찰의 정치관여 금지를 포함한 보안경찰 개혁방안을 발표하면서 전국 보안분실을 본청과 지방청으로 이전하라고 권고했다. 경찰은 이를 수용해 자체적으로 보안경찰 개혁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종철 열사가 고문당한 옛 남영동 대공분실
박종철 열사가 고문당한 옛 남영동 대공분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올해 1월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3주기 추모제'
올해 1월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3주기 추모제'

[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