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혼의 가장 큰 이점은 '정신적 의지'…단점은 '개인 삶 축소'

송고시간2020-05-10 06:00

보사연, 성인남녀 2천명 대상 결혼·출산 인식 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우리나라 사람은 기혼과 미혼 모두 결혼의 가장 큰 이점으로 배우자와 정신적으로 서로 기댈 수 있는 점을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단점으로는 개인의 삶이 축소되는 점을 꼽았다.

1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ㆍ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심층 조사 체계 운영' 정책 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만 19∼49세 성인남녀 2천명 대상으로 한 결혼과 출산에 대한 생각 설문 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조사대상자 중 미혼은 947명, 기혼은 1천29명, 이혼·사별은 24명이었다.

결혼의 이점이 전혀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미혼을 상대로 결혼의 가장 큰 이점을 알아본 결과, '정신적 의지'가 44.5%로 가장 많았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수 있음'이 31.4%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이어 '새로운 가족이 생김'(6.1%), '독신보다 경제적 여유'(5.5%), '아이를 가질 수 있음'(4.5%), '부모나 주위 걱정으로부터 벗어남'(4.1%), '사회적으로 성인으로 인정받음'(1.9%), '성적인 만족을 얻을 수 있음'(1.9%), 기타(0.3%) 등 순이었다.

기혼이 생각하는 결혼의 가장 큰 이점도 미혼과 마찬가지로 '정신적 의지'라는 응답 비율이 43.6%로 가장 높았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수 있음'은 19.6%로 두 번째로 높았지만 미혼의 경우보다는 응답 비율이 낮았다.

이에 반해 기혼은 '아이를 가질 수 있다'(12.8%), '새로운 가족이 생긴다'(12.6%)는 점을 미혼보다 훨씬 높은 비율로 결혼의 주요 이점으로 꼽았다.

결혼의 단점이 전혀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를 빼고 결혼의 가장 큰 단점을 확인해본 결과, 미혼의 경우 '개인의 삶 축소'가 41.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녀 양육 및 가사노동 부담 증가'(24.2%), '가족 및 친지 대소사 등 살펴야 하는 것이 많다'(14.5%), '내 소득을 함께 지출해 경제적으로 어려워진다'(10.2%), '부모 등 부양가족의 증가'(6.2%), 기타(1.7%), '이성과 만남 제약'(1.5%) 등 순이었다.

기혼을 대상으로 결혼의 가장 큰 단점을 알아보니 미혼과 마찬가지로 '개인의 삶 축소'가 37.6%로 가장 많았고, '자녀 양육 및 가사노동 부담 증가'(26.3%), '가족 및 친지 대소사 등 살펴야 하는 것이 많다'(18.7%), '내 소득을 함께 지출해 경제적으로 어려워진다'(8.0%), '부모 등 부양가족의 증가'(6.3%), '이성과 만남 제약'(1.6%), 기타(1.2%)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제공]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