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김정은 구두친서 회답…"북한과 코로나19 협력강화"

송고시간2020-05-09 17:05

"북한 필요에 따라 힘 닿는 한 지원할 것" 표명도

지난달 중국 산시성 시안을 시찰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지난달 중국 산시성 시안을 시찰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구두친서를 보내고 "중국은 북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이 지난 7일 보낸 구두친서에 대한 이날 답신에서 이같이 밝히고 "중국은 북한의 필요에 따라 힘이 닿는 한 (코로나19 방역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국중앙(CC)TV 등 중국매체가 전했다.

시 주석은 또 "나는 북중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김 위원장과 함께 양당·양국의 관련 부문이 양측의 중요한 공통인식을 잘 실천하도록 이끌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교류 협력을 심화하며, 신시대 북중 관계의 끊임없는 발전을 이루도록 이끌고 싶다"면서 "지역 평화·안정과 발전·번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헌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구두친서에 대해서도 "따뜻하고 우호적인 구두친서를 받게 돼 매우 기뻤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에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1일(보도날짜 기준) 김 위원장이 위문서한을 보내고 지원금을 제공한 데 대한 사의도 표했다.

시 주석은 "중국에 대한 북한의 깊고 두터운 우정을 충분히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북중 간 전통적 친선의 견고한 토대와 강력한 생명력을 생생히 표현했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이 코로나19 발생 후 힘들고 어려운 노력을 거쳐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북한 인민들의 건강에 매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북한이 취한 방역조치들이 긍정적인 성과를 내 기쁘다고 밝혔다.

북한, 코로나19 논의 당 정치국 확대회의…김정은 참석
북한, 코로나19 논의 당 정치국 확대회의…김정은 참석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 2월 28일 개최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시 주석에게 보낸 구두친서에서 "총서기 동지(시진핑)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하여 전대미문의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나가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8일 전한 바 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53100109

title : 이탈리아도 코로나 2차파동 공포…신규확진 두달만에 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