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주'된 삼성전자…액면분할 2년새 주주 수 5.7배로

송고시간2020-05-10 07:37

투자저변 확대 '동학개미운동' 밑바탕…거래대금도 75% 급증

삼성전자 주가 (PG)
삼성전자 주가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액면분할을 한 지 이달로 2년이 됐다.

삼성전자 주주 수는 2년 새 5.65배로 증가했고 하루 평균 거래대금도 75%가량 늘어 삼성전자는 명실상부한 '국민주'가 됐다.

특히 최근 개인 투자자들이 삼성전자 주식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동학개미운동'은 2년 전 삼성전자 액면분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 주주 수 136만명…'황제주'에서 '국민주'로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5월 4일 주식 1주를 50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단행하고 새 주식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이로써 액면분할 직전 265만원이었던 삼성전자의 주가는 5만3천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액면분할은 주식 액면가를 일정 비율로 나눠 유통 주식 수를 늘리는 것이다.

'대장주'로 불리는 삼성전자의 주가가 너무 높아 일반 투자자들이 사기에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주식을 쪼개 더 많은 이들에게 투자 기회를 주겠다는 취지였다.

실제 삼성전자는 '황제주'에서 '국민주'로 탈바꿈했다.

10일 한국예탁결제원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결산 기준 삼성전자 보통주 주주는 136만5천221명으로 집계됐다.

액면분할 전인 2018년 1분기 말(24만1천513명)과 비교하면 약 5.65배로 증가한 것이다.

또 올해 1∼4월 삼성전자 일평균 거래대금은 1조2천551억원으로, 액면분할 전인 2018년 1∼4월(7천158억원)과 비교해 75.34% 증가했다.

액면분할로 투자 저변은 넓어졌고 주주도 대거 늘었지만, 반도체 업황 악화로 액면분할 후 주가는 되레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반도체 업황에 바닥 탈출의 신호가 감지된 것은 지난해 4분기부터다.

D램(DRAM) 가격이 반등 조짐을 보이자 지난해 12월부터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됐고, 이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올해 초 6만원 고지를 넘어서며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하지만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복병 탓에 주가 상승세는 오래 가지 못했다.

종가 기준 6만2천400원(1월 20일)까지 올랐던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3월 23일 연저점인 4만2천500원까지 추락했다.

폭락장에서 개인들은 주가 하락을 방어하는 버팀목 역할을 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발생한 지난 1월 20일부터 이달 8일까지 외국인이 가장 많이 순매도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누적 순매도액은 7조8천88억원에 달했다.

개인은 이 기간 삼성전자 주식 8조7천88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외국인 매도 물량을 고스란히 받아냈다.

외국인의 투매에도 삼성전자 주가가 4만원 선을 지탱한 것은 개인의 힘이었고, 삼성전자 액면분할이 없었다면 '동학개미운동'도 불가능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반도체가 버팀목…삼성전자 영업이익 62% 차지 (CG)
반도체가 버팀목…삼성전자 영업이익 62% 차지 (CG)

[연합뉴스TV 제공]

◇ 주가 회복은 더디지만…이익 방향성은 '우상향'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 주가는 이달 8일 4만8천800원에 마감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올해 저점 대비 14.82% 반등하며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현 주가는 액면분할 당시 주가인 5만3천원을 밑도는 데다 올해 저점 대비 상승률은 코스피의 회복세(33.49%)에도 훨씬 못 미친다.

이에 삼성전자에 투자한 개인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또 '동학개미'의 선택이 과연 해피엔딩으로 끝날지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가 예상보다 양호한 1분기 실적을 내놓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충격이 본격화되는 2분기 실적 눈높이는 점차 낮아지는 추세다.

또 시장조사업체 IDC는 최근 올해 반도체 시장이 4.2%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반도체 시장의 마이너스 성장 전망도 잇따르고 있다.

다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비대면 수요 확대가 지속함에 따라 아직은 긍정적 전망이 대체적이다. 실적 전망치는 낮아져도 삼성전자의 전반적인 이익 방향성은 우상향이라는 게 증권가의 평가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7일 낸 보고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무선사업부(IM)·디스플레이(DP)·소비자 가전(CE) 부문의 실적 부진을 반영해 삼성전자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33조원에서 30조원으로 하향 조정하면서도 기존 목표주가 6만1천원을 유지했다.

김경민 연구원은 "전사 영업이익은 2분기 바닥을 통과해 3분기에 회복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고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반도체 수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예상보다 수급이 타이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해 D램 사이클의 이익 고점에 도달하는 시기가 늦어질 수는 있지만, 그 높이가 낮아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삼성전자 목표주가 6만4천원을 유지하고 매수를 추천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