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클럽 방문 후 확진된 하사와 접촉한 다른 군인도 '양성'(종합)

송고시간2020-05-10 11:23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서 격리 생활하던 20대…9일 발열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충북도는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사의 접촉자로 분류돼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생활하던 군인 A(21)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군-40번 확진자(사이버사령부 소속 하사)의 접촉자로 분류된 A씨는 지난 9일 발열(38.5도) 증상으로 괴산 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채취를 받았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10시 30분 도 보건환경연구원 진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 8일 국군수도병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육군학생군사학교로 이송됐다.

도 관계자는 "A씨는 서울 이태원 클럽 방문자는 아니다"라며 "A씨의 접촉자를 파악하고 이동 동선에 따라 소독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충북도 보건당국은 A씨가 이태원발 코로나19의 3차 감염자인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A씨의 감염으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49명으로 늘었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