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의 전염병 대유행 대응법은…"고립과 이동 중지·지원 요청"

송고시간2020-05-09 02:41

미 싱크탱크, 에볼라·메르스 때와 비교…"코로나19 발병 없다고 상상 어려워"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취한 조처는 과거 전염병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했을 때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북한이 2014년 에볼라 바이러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 당시와 이번 코로나19 사태 때 취한 조치를 일지 형태로 비교할 수 있도록 정리한 자료를 지난달 30일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북한 보건성 부상 "진단ㆍ치료법 나올때까지 '국경 차단' 유지"
북한 보건성 부상 "진단ㆍ치료법 나올때까지 '국경 차단' 유지"

(서울=연합뉴스) 북한 당국은 전 세계로 확산하는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차단하기 위해 명확한 진단과 치료방법이 개발될 때까지 '국경 봉쇄' 방침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김형훈 북한 내각 보건성 부상(차관급)은 지난 2월 27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 동영상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의 핵심은 '차단'이라며 "현재 국경의 입국지점들 하고 항만, 비행장들에서 일체 외국인들이 들어오는 것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2020.2 27 [조선신보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SIS 분석에 따르면 3차례 전염병 유행 때 북한 대응의 공통점은 외부 국가와 차단하는 고립, 이동 중지, 지원 요청, 국제 스포츠 취소, 엄격한 국경 통관이다.

CSIS는 북한 지도부가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번에도 에볼라 바이러스, 메르스 유행 때와 마찬가지로 고립을 택하고 이동 중지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은 과거 에볼라 바이러스, 메르스 유행 때 한국에 의료 장비 지원을 요청했다면서 이번에는 유엔에 비슷한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앞선 두 차례 전염병 유행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주요 국제 스포츠 행사를 취소했는데, 이는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짐작된다고 밝혔다.

CSIS는 "과거 대유행 때와 공통점이 현재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확실한 통찰력을 제공하진 않지만 북한이 전염병 유행 시 계획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는 점을 말해준다"고 평가했다.

또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없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북한은 가장 불투명한 정권이고 북한 정권이 말하는 것은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CSIS는 초기에 가장 발병이 많았던 중국과 한국 사이에 끼어있던 지리적 위치 등을 가정할 때 북한에 발병이 없었다고 상상하긴 어렵다며 "의료 인프라의 노후한 상태를 고려할 때 바이러스가 북한에 유입됐다면 공중 보건 위기는 실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2010000007

title : 일본야구 개막 이후 첫 코로나19 확진자…2일 소프트뱅크전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