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천시장 "정부서 화재참사 위로금 지급 후 구상권 행사해야"

송고시간2020-05-08 11:44

"유가족에 시공사 등과 배상금 합의하라는 것은 비인도적"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엄태준 경기 이천시장이 '물류창고 화재 참사'와 관련, 중앙정부 차원에서 위로금을 지급한 뒤 구상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엄태준 이천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지난 1일 이천 물류창고 사고 현장 앞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는 엄태준 이천시장. [이천시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엄 시장은 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화재 참사 발생 시 책임자 처벌 여부 내지 책임의 경중과 관계없이 중앙정부 차원에서 법률로 정한 적절한 위로금을 유가족들에게 먼저 지급한 후 책임자에게 구상권을 행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가족들이 가족을 잃은 슬픔을 감당하기도 힘든 시기에 장례절차를 미뤄가면서까지 시공사 등과 배상금 합의를 하라고 하는 것은 너무나 비인도적"이라며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엄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애도의 공감 속에서 유가족들이 장례절차를 진행하고, 철저한 수사와 제도개선 연구를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하는 것"이라며 "유가족들이 장례절차를 미루며 시공사 등과 배상금 합의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이를 실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재 발생에 취약한 건축자재 사용금지', '안전관리자 관리·감독 권한 지자체 이양' 등 근본적인 제도 개선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지난달 29일 이천시 모가면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이날로 참사 열흘째를 맞지만, 유가족들은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서 조문만 받고 있을 뿐 장례 절차를 진행하지는 못하고 있다.

(이천=연합뉴스) 엄태준 이천시장이 지난달 30일 경기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화재 참사 현장 인근 모가실내체육관에 마련된 피해 가족 휴게실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20.4.30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천=연합뉴스) 엄태준 이천시장이 지난달 30일 경기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화재 참사 현장 인근 모가실내체육관에 마련된 피해 가족 휴게실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20.4.30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91201041100008

title : "하나투어 선예약 급증…목표가↑"<키움證>